> 연예
장항준 감독 '기억의 밤'…형제로 만난 '강하늘과 김무열'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7  10:23: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감각적인 연출과 탁월한 스토리텔링으로 인정받은 장항준 감독의 신작 '기억의 밤'이 강하늘, 김무열, 문성근, 나영희 등 캐스팅을 확정 짓고 촬영에 들어갔다.

장항준 감독은 그동안 영화 '라이터를 켜라', 드라마 '싸인' 등을 통해 독창적이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여 왔다.

'박봉곤 가출사건' 각본으로 충무로에 입문한 후 '귀신이 산다' '끝까지 간다' 각색 등을 맡아 재기발랄하고 흡인력 있는 스토리를 창조하는 스토리텔러로도 활약 중인 장 감독의 9년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영화 '기억의 밤'은 납치된 뒤 19일 만에 기억을 잃고 돌아온 형 유석, 낯설게 변해버린 형을 둘러싼 숨겨진 진실을 쫓는 동생 진석의 미스터리 스릴러다.

형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동생 ‘진석’ 역은 '동주' '재심'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강하늘이 맡았으며, ‘진석’이 동경하는 완벽한 형 ‘유석’ 역에는 여러 뮤지컬과 영화 '연평해전' '은교' 등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 김무열이 합류해 강하늘과 형제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여기에 선 굵은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명품 배우 문성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는 베테랑 배우 나영희, 그리고 '터널' '악의 연대기' '끝까지 간다'의 제작진이 함께 한다.

장항준 감독은 “긴장도 되지만 즐거운 마음이다. 좋은 배우, 훌륭한 스태프와 흥미로운 장르 영화를 만들고 싶다”라고 전했다.

배우 강하늘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이 작품은 꼭 필모그래피에 넣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배우 김무열은 “촬영 전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며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아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또 다른 장을 선보일 영화 '기억의 밤'은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7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