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마윈 ‘항저우 아시안게임’ 홍보주자로 깜짝 등장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17:48: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2일 오후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폐회식에 알리바바 창업주 마윈(马云)이 깜짝 등장했다. 오는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홍보 주자로 나선 것이다. 북경청년보(北京青年报)는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폐막식에서 중국 대표 기업가 마윈과 국민 수영선수 쑨양(孙杨)이 4년 후 항저우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 홍보주자로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날 폐막식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소개하는 ‘항저우의 8분(杭州八分钟)’ 무대가 펼쳐졌다. 아시안게임 깃발과 성화를 항저우 쉬리이(徐立毅) 시장이 넘겨 받으며 ‘항저우의 시간’이 시작됐음을 알렸다. 그리고 ‘친환경, 스마트, 절약, 문명’ 항저우의 네 가지 약속을 알리는 홍보 영상이 방영된 후 ‘시후(西湖)의 아름다움을 상징하는 무대가 이어졌다. 현장에는 비파와 피리로 연주된 ‘봄의 강과 꽃, 그리고 비오는 밤(春江花雨夜)’의 아름다운 곡조가 울려퍼졌다. 부채를 들고 우아함을 뽐내는 무용수들과 기이함을 자랑하는 서커스 공연에 이어 중국이 자체 개발한 스마트 기계가 등장했다. 중국 ‘스마트 도시’로 대표되는 항저우답게 최첨단 기술을 자랑하며 관중들에게 신기함을 선사했다. 마윈과 쑨양은 홍보 공연 말미에 깜짝 등장했다. 두 사람은 4년 뒤 항저우에서 만나자며 전세계인들에게 초대장을 건넸다. 한편, 항저우에 본부를 두고 있는 알리바바의 창업주 마윈과 이번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한 수영 선수 쑨양의 고향은 모두 항저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8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