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중국이 수입 금지 '쓰레기' 어디가나 했더니...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18:14: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중국정부가 '서방 쓰레기'로 일컫는 외국의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자 갈곳을 잃었던 쓰레기들이 대만으로 밀려들어가고 있다고 29일 해외망(海外网)이 보도했다. 중국정부는 오염을 줄이기 위해 올 1월부터 24가지 폐기물의 해외수입을 중단한바 있다. 중국이 수입중단 후 세계 각지 86개국의 폐지와 폐플라스틱 등이 중국대만 지역으로 몰려들고 있다. 현재까지 컨테이너 4만여개 분량의 '쓰레기'들이 대만으로 수입됐다. 폐지회수업자들은 "대만의 쓰레기도 처리하기 바쁜데 왜 수입까지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해외 쓰레기 충격으로 섬내 쓰레기 회수 시스템에도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폐지를 줍어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은 예전에는 하루종일 줍은 쓰레기를 팔아 도시락하나를 사먹을 수 있었지만 요즘은 물 한병밖에 살 수 없다고 말했다. 기존에는 킬로당 0.8~1.1위안이던 쓰레기가 요즘에는 0.2~0.4위안으로 급락했기 때문이다. 대만 언론들은 쓰레기를 불법으로 버리는 사건들이 폭증하고 있다면서 당국이 손을 쓰지 않으면 쓰레기 대란이 일어날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8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