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웨이신• 즈푸바오 일본까지 장악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11:52: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웨이신, 즈푸바오 결제가 일본열도까지 장악했다. 11일 환구망(环球网)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크고작은 매장에는 인롄카드(银联卡)결제 표지와 함께 웨이신, 즈푸바오 결제가 나란히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홍빠오(红包) 혜택을 받을 수 있는 QR코드도 계산대 주변에 부착돼있다. 가게 직원은 익숙해진 듯 중국고객을 향해 중국어로 '워사오니(我扫你, 제가 스캔할게요)'라고 말한다. 중국관광객들이 해외여행에서 세번째로 많이 찾는 곳인 일본에서도 웨이신, 즈푸바오 등 모바일결제가 자연스럽게 이뤄지고 있다고 환구망이 보도했다. 즈푸바오는 2015년 일본시장 진출 후 유통업체, 체인 음식점, 대도시 공항 등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2017년말 기준 일본의 4만 5000여개 업체들이 즈푸바오를 사용하고 있다. 즈푸바오는 앞으로 일본의 소도시와 농촌지역에서도 모바일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며 2020년까지 일본 전역에서 즈푸바오로 결제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작년초에는 일본 토종 편의점인 로숀이 즈푸바오와 손잡고 1만3000여개 편의점에서 즈푸바오 결제시스템을 도입했고 일본 Don Quijote는 작년 7월 웨이신결제를 도입, 37개 체인점에서 웨이신을 통해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웨이신, 주푸바오 등 중국인들의 결제습관을 바꾼 모바일결제가 일본까지 빠르게 확대된 데는 중국관광객들의 역할이 크다. 올 9월 일본관광청 자료에 따르면, 8월기준 일본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81만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다. 일본은 중국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해외여행지 중 3위이다. 뿐만 아니라 중국 관광객 소비는 전체 외국인 관광객 소비의 40%를 점할 정도로 씀씀이 또한 크다. 한편, 홍콩경제일보는 일본에서 약 5만개 매장들에서 즈푸바오 결제가 가능하지만 정작 일본인들은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일본에서 모바일결제를 애용하는 사람들은 중국유학생이거나 중국관광객, 일본 출장 중인 중국인이 대부분이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8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