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中 애지중지 키운 반려견 알고 보니 ‘쥐’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6  16:5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최근 한 중국 남성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입양한 강아지가 알고 보니 ‘쥐’로 판명난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상하이이스트에 따르면, 이 남성은 검고 작은 강아지 한 마리를 중개상을 통해 저렴한 가격에 입양했다. 강아지가 어려서는 작고 귀여웠지만, 커갈수록 차츰 강아지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어졌다.

 

결국 그는 온라인상에 강아지의 사진을 올리고 네티즌들의 의견을 물었다. 네티즌들은 그가 키우는 반려견은 강아지가 아닌 ‘죽서(竹鼠)’ 즉 대나무쥐(bamboo rat)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대나무쥐는 주로 중국 남부, 미얀마, 베트남 등지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쥐는 대나무 줄기와 뿌리를 먹고 살며, 일부 중국 도시에서는 식용하기도 한다.

 

그 동안 강아지가 아닌 쥐를 키워 왔다는 사실에 깜짝 놀란 이 남성은 "더 이상은 쥐를 키울 수 없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반려견으로 여기고 키운 동물이 알고 보니 다른 동물로 판명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5월에는 강아지로 여기고 키운 동물이 ‘흑곰’으로 드러났고, 2년 전에는 윈난 지역의 한 여성이 ‘티베탄 마스티프’인줄 알고 키운 강아지가 ‘흑곰’으로 밝혀졌다. 지난 6월에는 한 여성이 ‘포메라니안’으로 여기고 키운 강아지가 ‘라쿤’으로 판명난 바 있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8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