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연예인 몸 만졌다” SNS에 자랑한 무개념 中 보안검색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3  12:09: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후이성 허베이 신차오공항(新桥机场)의 한 보안검색요원이 공항을 이용하는 연예인에 대해 성희롱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베이징청년보(北京青年报) 22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웨이보(微博)에서 한 여자 보안검색요원이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남자 가수를 성희롱했다는 내용이 퍼졌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지난 11월 19일 타이완 출신의 솔로가수 쑤젠신(苏见信)이 타이베이로 돌아가기 위해 허베이 공항을 찾았다. 평소 이 가수의 팬으로 알려진 문제의 여 직원이 당일 오후 쑤젠신의 웨이보에 “키가 정말 크시더라, 방금 내가 당신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만졌다. 옷을 너무 얇게 입었더라”, “방금 당신을 만졌다, 동글동글한 엉덩이”라는 내용을 남겼다.

 

이 내용을 이상하게 여긴 팬들이 공항으로 이 여직원을 직접 고발하면서 문제가 커졌다. 공항 측의 설명에 따르면 당시의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불필요한 신체접촉은 없었다”며 성희롱으로 여길만한 단서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직원 자신이 해당 가수의 팬으로서 온라인에서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직원은 곧바로 장문의 사과글을 올리며 자신의 언행을 반성했지만 공항 측은 해당 직원에게 정직 처분을 내린 상태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8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