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신정 소비, '매운 맛'+'란런(懒人) 경제'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3  13:3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새해를 맞은 소비시장에서 '매운 맛'+'란런(懒人)  경제'가 크게 주목받았다.


중국 CCTV보도에 따르면 작년 12월부터 매운 맛 소비가 급증, 자체 발열 샤오훠궈(自热小火锅)가 작년에 비해 520%나 급증하고 라투터우(辣兔头,쓰촨요리)의 소비도 11배로 급증했다. '매운 맛'의 급증은 사실상 편리함을 추구하는 '란런(懒人) 경제'의 표현이라고도 볼 수도 있다.


게으른 사람이라는 뜻의 ‘란런’에 경제를 합성한 란런 경제는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생활이 편리해진데다 바쁜 일상에 지친 도시인들이 밖에 나가지 않고도 식사를 해결하고 가사노동 시간을 줄이는 대신 원하는 일에 시간을 더 쓰려는 사람들, 그로 인해 발생되는 소비를 말한다.


침대에 누워서 까딱하기도 싫은데 청소도 해야 하고 체중 감량도 해야 하고 할일은 많다... 요즘 이런 '란런'들을 위한 다양한 상품들도 도처에 넘친다.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란런신기(懒人神器), '란런 필수품(懒人必备)' 등 검색어가 핫 키워드로 부상했고 로봇청소기, 란런 다이어트기, 자동 신발닦기기계 등 '게으른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물품들이 준비돼 있다.


알리바바에 따르면 2018년부터 '란런' 용품 판매가 28% 증가하고 '란런' 화장품의 판매량은 150%나 증가했으며 '란런' 스마트설비의 판매량도 30%이상 증가했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9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