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中 6년 연속 美 부동산 ‘외국인 최대 큰손’
한중뉴스24  |  webmaster@cknews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0:20: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국에서 부동산을 가장 많이 매입한 외국 투자자로 중국이 6년 연속 1위에 올랐다.


 9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은 미국부동산중개인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Realtor,NAR)의 최신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해 중국인이 미국에서 사들인 부동산 총액은 304억 달러(34조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09년 41억 달러(4조 5800억원)에 비해 7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특히 중국은 지난 6년 연속 미국 부동산 시장의 최대 외국인 ‘큰손’으로 최근에는 중∙저가 가격의 부동산에 열을 올리고 있는 추세다. 중국인들의 부동산 매입 지역 또한 기존 캘리포니아, 뉴욕 등 인기 지역에서 텍사스, 조지아, 플로리다 등으로 옮겨지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의 부동산 업체 아레인 피넬(Alain Pinel) 국제사업부 미치 올슨(Michi Olson)은 “과거에는 미국에서 부동산을 매입한 중국인들 중 대부분이 부자였지만 최근에는 중산계층이 미국에서 중저가 부동산을 매입하기 시작했다”며 “이들 대부분은 주택 담보 대출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4분기 중국인들의 미국 부동산 관련 문의는 전년도 동기 대비 8.2% 늘어났고 이중 애틀란타 지역과 워싱턴에 대한 문의는 각각 700%, 425%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문의 집값은 30만 달러(3억 3500만원) 전후였다.

 미국부동산중개인협회는 “최근 중국 개인 투자자들은 캐나다를 넘어 미국에서도 최대 부동산 투자자로 자리 잡았다”며 “중국인은 전체 외국인 매입자의 15%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터에 따르면, 외국인 중 52%는 본인 거주를 목적으로 집을 구매했지만 대다수의 중국인들은 자녀 교육을 위해 주택을 구매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69%는 단독 주택을 매입했으며 17%는 아파트, 10%는 연립 주택, 1%는 땅을 산 뒤 집을 직접 지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중뉴스24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762번지 하남지식산업센터 505호  |  대표전화 : 031)790-1580  |  팩스 : 02)563-7733
등록번호 : 경기 아 50864  |  발행·편집인 : 이경익
Copyright © 2019 한중뉴스24. All rights reserved.